본문 바로가기
  • 부귀산 운해
스위시

ok목장 풍경

by 두리/영우 2009. 5. 28.

 

 

 

다른 사람한테는 내보이기 싫은 것이지만

은연중 드러날 때가 있습니다.

그럴 때 그것을 알면서도 감싸주는 사람을 만나면

마음이 찡해지며 따뜻해져 옴을 느낄수 있습니다.

'스위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다대포 빛의 축제  (0) 2009.06.17
백로의 사랑  (0) 2009.06.05
삼락공원 풍경  (0) 2009.05.22
바래봉의 풍경  (0) 2009.05.16
황매산의 봄  (0) 2009.05.09

댓글0