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  • 부귀산 운해
스위시

바래봉의 풍경

by 두리/영우 2009. 5. 16.
 

 

친구는 쉽게 이루어지는것이 아니듯이,
서로 노력하며 계속 진심어린 마음을 공유해야
맛있는 차가 오랜 시간에 걸쳐 만들어 지듯이,
친구란 관계 역시 오랜 시간 동안
서로 편안하고 즐겁고 아픔들을 함께 할 때,
그 때, 비로서 진정한 믿음의 존재가 되는 듯 하네.

 

'스위시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ok목장 풍경  (0) 2009.05.28
삼락공원 풍경  (0) 2009.05.22
황매산의 봄  (0) 2009.05.09
공주 수목원의풍경  (0) 2009.05.03
현충지의 풍경  (0) 2009.04.30

댓글0